김태호 개인전 ‘내재율-프랙털 소우주(Internal Rhythm -Fractal Microcosmos)’ 개최
상태바
김태호 개인전 ‘내재율-프랙털 소우주(Internal Rhythm -Fractal Microcosmos)’ 개최
  • 유지선 기자
  • 승인 2022.05.02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서울갤러리, 5월 2일부터 31일까지
김태호 단색화, 선(禪)에서 존재론으로
[사진출처=리서울갤러리] Internal Rhythm 2021-65, 118.5x92.7cm, Acrylic on canvas, 2021
[사진출처=리서울갤러리] Internal Rhythm 2021-65, 118.5x92.7cm, Acrylic on canvas, 2021

[웰니스앤컬처뉴스 유지선 기자] 서울 마포 합정동에 위치한 리서울갤러리가 5월 2일부터 31일까지 박서보, 하종현의 계보를 잇는 단색화(Dansaek-hwa) 대표작가 김태호(74)의 개인전을 개최한다.

‘내재율-프랙털 소우주(Internal Rhythm -Fractal Microcosmos)’란 부제가 붙은 이번 전시는 김태호 작가의 최근작 15점이 전시된다. 100호에서부터 10호까지 다양한 크기와 색상의 작품들이 엄선돼 전시 중이다.

김태호의 단색화 작품들은 ‘내재율(Internal Rhythm)’이란 명제하에 캔버스 격자 문양을 배경으로 캔버스를 직각으로 무수히 돌려가며 가로세로 수천 번 겹겹이 물감을 올리는 창작행위의 결과물이다. 축적된 물감 층위를 거쳐 단색화로 표출되고, 비가시적인 정신성이 가시적으로 물화(物化)된 모노크롬 구조회화의 정수라 할 수 있다.

동양의 정신성과 사유, 서양의 물질성과 감각이 그 작품 안에 담겨 있다. 완성 작품에 존재하는 색과 형은 작가의 정신과 육체 그 자체이다. 무념무상과 인고의 창작 노동이다. 선과 색의 중첩으로 완성되는 무수히 많은 벌집 형상은 선(禪)의 정신 세계에서 우주적 존재론으로 확장된다.

김태호의 작업에 대해 미술평론가 김복영은 “예컨대 선대 세대들이 물적 실존과 주체의 일원화(정창섭), 행위의 무목적성과 자동화 기술(박서보), 배압법(背壓法)에 의한 무⋅신체⋅모상의 앙상블(하종현)을 차례로 강조했다면, 김태호는 인탈로-카메오 세공을 프랙털의 방법으로 구사하는 차별성을 보여 준다”고 평가했다. 

[사진출처=리서울갤러리]
[사진출처=리서울갤러리]

‘내재율’에 대해 김태호 본인은 “내재율은 씨줄과 날줄이 일정한 그리드로 이뤄진 요철의 부조 그림이다. 먼저 캔버스에 격자의 선을 긋는다. 선을 따라 일정한 호흡과 질서로 물감을 붓으로 쳐서 쌓아 간다. 보통은 스무 가지 색면의 층을 축적해서 두껍게 쌓인 표면을 끌칼로 깎아 내면, 물감층에 숨어 있던 색점들이 살아나 안의 리듬과 밖의 구조가 동시에 이뤄진다. 옛 한옥의 문틀 같은, 시골 담 같은, 조밀하게 짠 옷감 같은 화면이다. 축척행위의 중복에 의해 짜여진 그리드 사이에는 수많은 사각의 작은 방이 지어진다. 벌집 같은 작은 방 하나하나에서 저마다 생명을 뿜어내는 소우주를 본다”고 말했다. 즉 카메오 프랙털 소우주(Cameo Fractal Microcosmos)인 것이다. -김태호 작가 웹사이트 

내재율 시리즈는 한국 전통 문틀과도 같고 시골의 돌담과도 같으며 촘촘하게 짜인 섬유와도 같은 그의 작품들은 색 층을 쌓고 긁어내는 과정에서 수없이 많은 사각형의 방들이 지어진다. 각 방은 고유의 에너지가 터져나가는 소우주이자 생의 순환으로 창조된다. 반복적이면서도 지루하지 않고 복잡하면서도 규칙적인 패턴이 있어 평범한 듯 평범하지 않은, 우리의 삶과 닮았다. 

김태호 작가의 작업은 한 작품을 완성하는 데 두 달에서 석 달 정도 걸린다. 캔버스에 하나의 색을 쌓는 데만 하루의 시간이 걸리고 밤새 색이 마르면 캔버스를 90도 돌려 그 위에 다시 색을 얹는다. 그 과정을 지독할 정도로 반복하는 것이다. 그는 자신의 체질이 그렇다고 한다. 젊은 시절에는 작품 하나 완성하는 데 1년이 걸리기도 했다는 그는 예술가에게 재능보다 중요한 것은 작가적 체질이며, 포기하지 말고 버티면서 쉼 없이, 꾸준히 작업해야 한다고 말한다. 창의적인 도전도 성실함이 밑바탕 되어야 가능하다는 것이 그의 지론이다. 

[사진출처=김태호작가웹사이트]
[사진출처=김태호작가웹사이트]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장을 역임하기도 했던 김태호 작가는 재능은 있지만 작가적 체질을 갖지 못해 뜻을 펼치지 못하는 제자들이 가장 안타깝다고 했다. 지금도 매일 새벽 5시에 일어나 7시부터는 작품 활동을 시작한다는 작가의 성실한 삶의 태도는 어릴 적부터 몸에 밴 것이었다. 부산에서 태어나서 서울예고를 진학하면서 서울 생활을 시작했는데 고등학교 때 부모님 두 분 모두 돌아가시면서 혼자가 되었다. 부모 없는 자식이라는 말, 부모님을 욕되게 하는 말을 듣지 않으려다 보니 부지런하게 살 수밖에 없었고, 그런 태도가 그의 작품 활동의 밑바탕이 되어 왔다. 

김태호 작가는 홍익대 졸업 직후 1973년 제22회 대한민국미술전람회에서 문화공보부장관상을 받으며 뛰어난 시대 감각을 인정받았다. 1977년 개인전을 시작으로 도쿄와 LA 등 세계 각지에서 수많은 개인전을 거치며 한국을 대표하는 작가로 자리매김했다.

한편 5월 7일 오후 3시부터 리서울갤러리에서 미술평론가 김복영, 이재걸, 강수미 씨가 패널로 참가하는 ‘단색화란 무엇인가? - 창도기에서 김태호까지’란 좌담회가 열릴 예정이다. 

[사진출처=김태호작가웹사이트]
[사진출처=김태호작가웹사이트]

‘단색화’라는 한국 현대미술 굴지(屈指)의 한 장르가 모습을 드러낸 지도 어언 반세기를 족히 헤아린다. 초기의 역사를 포함해서 70년이다. 애초 이 용어는 일찍이 1950년대 말 서구로부터 유입한 앵포르멜 세대들이 주축이 돼 그들의 정체성을 확고히 하려는 데서 시작되고 오늘에 이르렀다.

김태호의 단색화는 일관되게 ‘내재율, Internal Rhythm’을 명제로 지속해오고 있다. 이 명제는 방법면에서는 그가 단색화 제2세대로서 선대들과의 차별화를 보여준다는 데 방점을 두어야 할 것 같다. 뿐 아니라 이념면에서는 선대들이 ‘앵포르멜’과 ‘네오다다이즘’을 배경에 두었던 것과 차별적이다. ‘개념미술’(Conceptual Art)과 ‘하이퍼리얼리즘’(Hyper-realism)등 탈근대기의 전환시대, 나아가서는 ‘글로벌리즘 시대’(Globalist era)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이는 단색화 선후세대 모두가 오늘날에 이르러서는 이른 바 ‘우리의 문화정체성’(Our Cultural Identity)의 ‘세계화, Globalization’라는 이념을 공유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다른 점이 있다면 그들이 시초에 응전했던 외부로부터 영향사의 충격일 것이다. 이러한 충격에 대한 독자적인 응전이란 작가들마다 다르기에 오늘날 단색화가 양식상 다양성을 드러내고 있다고 할 것이다. 이 사실은 방법적인 면에서 특히 그러했다. 예컨대 선대 세대들이 ‘물적 실존과 주체의 일원화’(정창섭), ‘행위의 무목적성과 자동화 기술’(박서보), ‘배압법(背壓法)에 의한 무⋅신체⋅모상의 앙상블’(하종현)을 차례로 강조했다면, 김태호는 ‘인탈로-카메오 세공’을 프랙탈의 방법으로 구사하는 차별성을 보여준다.

- 미술평론가 | 전 홍익대 예술학과 교수⋅철학박사 | 김복영 

[사진출처=리서울갤러리]
[사진출처=리서울갤러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 서울 성동구 성수일로10길 33
  • 전화번호 : 02-499-8014
  • 팩스 : 0508-940-8014
  • 이메일 : yjsqueen@naver.com
  • 웰니스앤컬처뉴스 사업자번호 : 414-06-64165
  • 개업연월일 : 2019-11-05
  • 발행·편집인 : 유지선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52779
  • 등록일 : 2019-11-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선
  • Copyright © 2022 웰니스앤컬처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squeen@naver.com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김숙정 010-8817-7690 magarite@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