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으로 예방 가능한 유일한 ‘자궁경부암’
상태바
백신으로 예방 가능한 유일한 ‘자궁경부암’
  • 웰니스 앤 컬처 뉴스
  • 승인 2020.08.11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탑콘텐츠미디어] 자궁경부암은 자궁의 입구에 해당하는 자궁목 부분에 발생하는 암이다. 자궁경부암의 원인은 무엇일까. 가장 큰 원인은 인유두종바이러스(Human papilloma virus, HPV)에 감염되는 것이다. 인유두종바이러스는 암과 연관된 고위험 유형과 생식기 사마귀와 연관된 저위험 유형이 있다.

대략 100여 종 이상의 유형이 밝혀졌고, 그중 약 15종은 고위험 유형으로 자궁경부암을 유발할 수 있다. 특히 16형과 18형은 대표적인 발암성 인유두종바이러스로 분류되며, 자궁경부암의 약 70%는 이 두 유형에 의해서 발생한다.

인유두종바이러스는 감염된 사람과의 피부 접촉, 성 접촉에 의해서 감염되는 것으로 성생활을 하는 여성의 약50~80%는 살면서 적어도 한 번 이상 인유두종바이러스에 감염된다고 보고되었다. 대부분 바이러스 감염은 일시적이어서 수개월에서 1년, 길게는 2년 사이에 별다른 증상이나 영구적인 후유증 없이 사라지지만 고위험유형의 지속적인 감염은 자궁경부 상피 내 종양으로 진행되고 그중 일부가 암으로 진행된다.

자궁경부암은 증상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증상이 있다면 성교 후 출혈이 가장 흔하고 다음으로 비정상적인 질 출혈, 질 분비물의 증가, 냄새 나는 질 분비물, 골반통이 있을 수 있고, 병변이 진행된 경우 배뇨통이나 하지부종, 편측성 요관 폐쇄 등으로 인한 통증이 있을 수 있다.

자궁경부암은 35~39세, 60~64세에 호발하고 위험인자는 어린나이에 성관계를 경험하는 것, 여러 명의 성교 상대자, 이른 임신, 낮은 사회경제적 지위, 성 매개성 감염, 면역저하상태, 경구피임약의 장기간 복용, 흡연 등이 있다. 자궁경부암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성 경험이 있기 전, 즉 인유두종바이러스에 노출되기 전에 인유두종 예방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다.

우리나라에서는 현재 만 12세 모든 여아에게 무료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 따라서 그 시기에 되도록 백신 접종을 하고, 혹시 그 시기를 넘기게 됐다면 가급적 비용을 지불해서라도 최대한 빨리 백신 접종을 하는 것이 필요하겠다.

14세 이전에는 2회 접종만으로 면역력 획득이 되고, 그 이후에는 3회 접종을 하게 되는데 그 기간은 6개월 정도 소요된다. 자궁경부암 예방 접종 후 사망하였다는 등의 부작용 사례가 있어서 접종을 꺼리는 경우도 있지만 실제 자궁경부암 예방 접종의 부작용은 다른 예방 접종의 부작용 수준이다.

흔한 부작용은 두통, 발열, 오심, 어지러움, 피로, 통증, 부기, 홍반, 가려움증 등이 있고, 보통은 시간이 지나면 증상이 사라진다. 현존하는 암 예방 주사는 자궁경부암 예방 주사가 유일하다. 따라서 미리 예방 접종으로 면역력을 획득하는 것이 암 예방에 쉬운 준비가 될 것이다. 자궁경부암의 두 번째 예방법은 정기적인 검사다.

자궁경부암은 그 진행속도가 느리고 암으로 진행되기 전 단계로 상피 내 종양이 있다. 따라서 1년이나 2년에 한 번씩 주기적으로 자궁경부세포진검사(pap smear)를 받고, 가능하다면 인유두종바이러스 검사를 같이 받는다면 자궁경부암으로 진행되기 전에 진단할 수 있다. 그밖에 예방법으로는 안전한 성생활, 금연, 비타민 섭취 등이 있다.

누구나 의료 지식을 논할 수 있는 정보의 홍수 속에서 살고 있다. 요즘은 블로그나 유튜브를 통해서 자신의 증상과 치료를 정하는 사람들이 있다. 하지만 의료는 의료인이 직접 진료하고 판단해야 하기 때문에 우리나라의 의료 접근성을 생각한다면 매년 산부인과에서 정기 검사만 해도 향후 자궁경부암으로 고통받는 일은 드물지 않을까 한다.

아주 가끔 자궁경부암이 너무 진행돼서 오는 여성을 보면 안타깝기 그지없다. 반드시 큰 병원에서 검사받으려고 기다릴 필요 없이 가장 접근성이 좋은 가까운 산부인과에서 매년 정기적으로 검진받기를 적극적으로 추천한다. 자궁경부암의 원인과 예방법에 대해서 설명하였지만 무엇보다 기억할 것은 자궁경부암 예방주사를 접종하고, 규칙적으로 검사를 받는 것이다. 그리고 전문가의 의견을 따른다면 자궁경부암만큼은 큰 걱정 없이 살 수 있을 것이다.

< 저작권자 및 소속: 노지현 인제대학교서울백병원 산부인과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