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 감독전: 상영 7분 전’ 개최
상태바
‘성북 감독전: 상영 7분 전’ 개최
  • 유지선 기자
  • 승인 2021.04.22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리랑인디웨이브에서 선보이는 개성 넘치는 단편영화
성북 감독전 상영 7분전 안내문 Ⓒ성북문화재단
성북 감독전 상영 7분전 안내문 Ⓒ성북문화재단

[웰니스앤컬처뉴스 유지선 기자] 성북문화재단 아리랑시네센터는 23일~25일까지 사흘간 ‘성북 감독전: 상영 7분 전’을 개최한다.

성북문화재단이 주최하고 영화진흥위원회(KOFIC)가 후원하는 이번 기획전은 지난해 아리랑시네센터 독립영화전용관 ‘아리랑인디웨이브’의 10주년을 기념해 제작된 세 편의 단편영화를 소개한다.

독립영화에 대한 열정으로 뭉친 세 명의 감독(이난 감독, 김진유 감독, 김나경 감독)이 성북구를 배경으로 개성 넘치는 단편영화를 제작해 소개한다.

23일에는 주요행사로 세 편의 단편영화 옴니버스를 선보이며 영화친구 김시선 평론가와 김진유, 이난, 김나경 감독, 허지나, 곽진석, 임호경, 손수오, 박란, 최재훈, 김해나, 이관헌 배우가 참석하는 GV(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한다.

이 외에도 이난 감독의 ‘테우리’, 김진유 감독의 ‘나는 보리’, 김나경 감독의 ‘지금 당장 시리즈 몰아보기’ 상영과 GV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어 관람객들의 관심과 기대를 부풀게 하고 있다.

아리랑시네센터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정부 방역지침에 따라 상영관 내 좌석 거리두기로 운영하며 1일 1회 이상 방역소독과 상영 종료 후 10분간 공조 환기를 원칙으로 한다.

아리랑시네센터는 독립영화전용관 ‘아리랑인디웨이브’에서 진행하는 기획전을 통해 독립/단편 영화가 더 많은 사람에게 사랑받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상세 내용은 아리랑시네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모든 작품은 무료 상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